지풍@blog

지풍@blog RSS

이번 여름 푸켓으로 휴가를 다녀왔습니다

스마트폰에 있는 구글 지도로 지금 어디인지 어떤 곳인지 알 필요도 있고 GPS 트래킹도 해야 해서 데이터 로밍의 필요성이 없진 않았죠

그리고 여행 정보나 간혹 세상이 어찌 돌아 가는지 궁금해 인터넷도 써야 해서 로밍이 꼭 필요하죠

예전에 일본 여행 갈때 하루 만원짜리 데이터 무제한 로밍했었는데 5일이면 5만원으로 꽤 부담스러웠죠

SKT의 태국 데이터 로밍을 보니 하루 9,900원(부가세 포함)이더군요

그리고 5일이면 44,000원(부가세 포함)이더군요

보통 스마트폰 쓰면 한달에 5만원 짜리 요금제를 쓰니 부담이 안 되는 요금은 아니지요... 

그래서 조금 알아 보니 태국은 선불 현지 유심이라는 아주 좋은 것이 있더군요
(선불 유심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 쓰던 유심이 아닌 태국의 유심을 써야 해서 선불 현지 유심이라고 하겠습니다)

선불 현지 유심으로 하루 1800원 정도(49바트, 1바트에 36원 정도)면 데이터 무제한을 쓸 수 있더군요 

5일이면 9000원으로 만원도 안 하니, 국내 통신사의 데이터 무제한 로밍와 비교를 하면 엄청 싸고 솔깃하지요

태국에는 AIS(One-2-call), TrueMove, DTAC 이렇게 있는데 

SKT에서 로밍하면 AIS을 쓰고 국내에서는 AIS랑 TrueMove 선불 유심을 쉽게 살 수 있어 AIS 선불 유심을 사서 쓰시는 분들이 많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도 AIS 선불 유심을 사서 태국으로 날라 갔습니다

아 그리고 국내에서도 선불 유심과 함께 충전카드도 팔더군요

현지 선불 유심과 충전카드는 심바다(http://www.simbada.co.kr)와 심카드몰(http://www.simcardmall.com)에서 파는데 저는 심바다에서 구입했습니다

유심은 8,000원 정도하고 심바다에서 파는 충전카드는 1바트에 50원으로 조금 비싸게 팔긴 합니다

하지만 자유여행이 아닌 패키지 여행 같이 태국에서 충전카드를 쉽게 살 수 없다라면 이렇게 충전카드도 사는게 좋습니다

만약 자유여행이라면 편의점에서 충전카드를 살 수 있더군요

통신사 이름만 말하면 대강 알아 듣고 충전카드를 주더군요

태국 현지로 가면 국내에서 쓰던 유심을 빼서 고이 모셔 두고 현지 선불 유심을 넣습니다

처음 유심을 넣으면 충전된 돈이 없기 때문에 아무것도 안 되죠

충전이 필요 한데 충전카드를 꺼내 핀번호가 있는 곳을 끍어서 알아 냅니다

그리고 * 1 2 0 * 핀번호 #를 누르고 통화버튼을 누르면 충전카드에 쓰여져 있는 금액만큼 충전이 됩니다

위에 사진을 보면 핀번호가 3130 8356 7792 6891 이니 *120*3130835677926891#을 누르면 충전이 된답니다

다만 주의할 점은 스마트폰 같은 경우에는 충전이 됨과 동시에 데이터 통신을 할 수도 있기 때문에 데이터 네트워크를 차단 시키고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3~5분만에 40바트 정도 날라 가 버렸습니다ㅠㅠ

그리고 충전이 제대로 되었는지 잔액을 확인 하려면 *120#을 누르고 통화 버튼을 누르면 위에 처럼 얼마 남았는지 알 수 있답니다

이제 충전을 했으니 데이터 무제한을 신청해야 하지요

충전이나 잔액을 조회하는 것 처럼 *138*49# 을 누르고 통화를 누르면 하루 데이터 무제한이 신청 된답니다

신청이 완료되면 하루 49바트에 데이터 무제한이 활성화된다고 문자로 온답니다

참고로 49바트에 부가세가 별도이니 여행하는 기간을 잘 확인해서 충전카드를 마련해야 합니다

만약 충전카드가 모자란다면 현지에서 충전을 해야 하는데 너무 외곽지가 아닌 편의점에는 다 파는 것 같더군요

위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통신사 이야기만 해도 어느정도 알아 듣고 충전할 수 있는 영수증을 주더군요

이게 충전할 수 있는 영수증이랍니다

얼마 충전 해달라고 안 했는데 그냥 50바트로 해주더라구요

충전카드와 달리 영수증은 *580*핀번호#으로 충전이 가능하답니다

핀번호는 중간에 PIN No. 아래에 있는 숫자이구요

이렇게 하면 방콕이나 푸켓등 태국에서 저렴하게 데이터 무제한 로밍을 쓸 수 있는데 몇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일단 데이터 속도가 너무 느립니다

이렇게 쓰는 데이터 로밍은 3G가 아닌 EDGE/GPRS여서 그렇긴 하지만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사람 엄청 많은 지하철에서 인터넷하는 정도라고 할까요??

상당히 많이 느리답니다

어차피 SKT 데이터 로밍을 해도 3G가 아닌 EDGE/GPRS를 쓴다고 하니 그나마 다행일 수도 있죠

물론 3G를 데이터 무제한으로 쓸 수도 있습니다

http://www.ais.co.th/12call/en/promotion_special.html

이렇게 EDGE/GPRS를 One Day Pass로 49바트 쓸 수 있는 것 처럼...

3G도 무제한으로 49바트에 쓸 수 있답니다...

다만 140메가까지만 3G로 쓸 수 있고 140메가 이후 부터는 384kbps로 쓸 수 있다고 하더군요

384kbps라고 하면 대략 EDGE/GPRS 정도 라고 합니다

여행 중 140메가라면 어느 정도 괜찮을 것 같고 3G를 49바트로 쓸 수 있다라면 꽤 쏠쏠하지만 가장 큰 난관이 있습니다

국내 안드로이드 폰의 대부분이 태국 3G 주파수를 지원 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쓸 수 없는... 3G 하루 데이터 무제한이지요

하지만 아이폰이라면 3G를 쓸 수도 있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아이폰 쓰시는 분이시라면 별도로 알아 보시고 가는 것이 좋아 보입니다

그리고 또다른 단점은 현지 유심을 쓰기 때문에 내가 써던 번호가 아니라 태국 전화번호를 쓰기 때문에 국내에서 보낸 전화나 문자를 못 받는 단점이 있쬬

휴가 와서 업무상 전화를 받기 싫을때 이렇게 쓰면 장점으로도 될 수 있죠

이런 단점도 있겠지만 여행 중에 너무 스마트폰에 집중하긴 어려워서 EDGE/GPRS으로만 하루 무제한을 써도 꽤 넉넉하게 쓸 수는 있을껍니다

카카오톡도 너무 답답하게는 안 되지 않으니 말이죠

이렇게 단점도 있겠지만 저렴하다라는 무기로 한번 써 봤는데 태국에 여행 가실 분들은 한번 써 볼 만 한 것 같습니다

제 경험기가 태국에서 저렴하게 데이터 무제한을 쓸 수 있는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락스에서 이번에 출시한 블루투스 키보드를 출시기념으로 할인해서 판다고 해서 하나 장만했습니다

출시기념으로 6월 30일까지 4만원 정가를 29,500원에 판다고 하니 제 (나름의) 리뷰를 보시고 괜찮으신 분들은 하나 장만 하세요

지난주 목요일부터 판매시작했는데 배송이 늦어서 그런지 월요일에 받게 되었죠

구성품은 블루투스 제품이여서 그런지 키보드 본체, 충전 케이블 그리고 설명서가 단촐하게 들어 있더군요

같이 물릴려는 갤럭시탭 7.7입니다

갤럭시탭 7.7보다는 조금 크고 아마 아이패드에는 딱 어울리는 크기일 껍니다

이 제품이 최고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게 최대 3개월(아이락스에서 주장)이나 가는 내장 배터리더군요

보통 AA나 AAA 건전지가 들어 가다보니 무겁기도 무겁고 두께도 두꺼워지는데 내장 배터리를 쓰다 보니 8.5mm의 두께에 260g의 무게를 자랑하고 있죠

그래서 그런지 엄청 얇습니다

갤럭시S2보다 더 얇습니다 뭐 무게는 갤럭시S2보다 무겁지만 말이죠

전체 키보드의 레이아웃입니다

아이솔레이션 팬터그래프를 채택했더군요

그런데 조금씩 조금씩 써보니 단점이 조금씩 나오더군요

첫번째는 충전 단자입니다

오른쪽 옆을 보면 전원버튼 

왼쪽 옆을 보면 충전용 USB 포트가 있습니다

내장 배터리여서 당연히 충전을 해야 하는데 USB 포트로 충전할 수 있어 꽤 편한 충전 수단이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충전용 USB 포트가 요즘 안드로이드 폰에서 많이 쓰는 micro USB 포트가 아니라 mini USB 포트를 제공하고 있더군요

이렇게 되면 이동할 때 케이블을 하나 더 챙겨야 하죠

요즘은 스마트폰이 워낙 많이 대중화 되어 있고 그중 대강해도 안드로이드 계열이 반 정도 차지하고 있는데 USB 충전 포트를 micro USB를 쓰지 않았다라는거 상당히 불편함으로 올 것 같네요

그리고 또 다른 단점은 키보드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으신 분들이 언제나 지적하는 오른쪽 shift 키 크기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한타 칠때 오른쪽 shift 키를 많이 쓰죠

그래서 그런지 이동형이나 풀 사이즈가 아닌 키보드에서는 언제나 오른쪽 shift키가 관심의 대상입니다

풀 사이즈에 적응된 사람들이 쓰다 보면 오른쪽 shitf 키를 누를려다가 다른 키를 눌러 오타가 많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런데 이 제품에서는 오른쪽 shift 키가 조금 많이 작습니다

잠시 써 봤는데도 오타가 꽤 나오더군요

아마 이 점에서 이 제품의 호불호가 상당히 많이 갈릴 것 같습니다

그리고 키감에 대해 이야기가 조금 나올 듯 싶지만, 제품 특성상 이동형에 국한된 것이여서 논외로해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한 블루투스 제품이여서 그런지 조금씩 끊기는 감이 없진 않습니다

sleep 모드에서 살아 날때는 1~2초 정도 버버김이 있고 말이죠

이렇게 크게 몇가지 단점이 있지만 나름 가벼운 무게에 내장 배터리로 어느 정도 장점은 있는 것은 확실합니다

하지만 정가가 4만원이라면 구매 욕구를 그냥 떨어 트릴 것 같더군요

출시기념이라고 해서 할인 해줘서 어느 정도 구매 욕구가 있겠지만 6월 30일 이후 가격 정상화가 된다면 또 다른 단점으로 올 것 같네요

SKT에서 살짝 재미있는 어플을 출시 했죠

스마트 처방전이라고 병원 가면 받는 처방전을 스마트하게 스마트폰으로 받아 약국에서 약 탈수 있게 한다는 어플이죠

그런데 아래처럼 보면 처음 설치하면 저렇게 개인정보를 많이 필요합니다

한두개가 아니더군요... 밑으로 몇개 더 있더군요

저렇게 동의하고... 회원 가입까지 해야 더군요...

너무 많은 개인정보가 팔리(??)는 것 같던데...


그래서 전... 삭제 했습니다

저렇게 많이 원하면서 가장 위에는 개인정보를 철저히 지키고 있다고 하는군요...

참고로 최근에 가장 많은 개인 정보를 유출 시킨 곳이... SK 계열사이죠...

왜 저렇게 많이 필요한지 모르겠군요...
5월 초에 정식 발매한 아이락스 블루투스 키보드 BT-6460을 얼마 전에 하나 구했습니다


색깔이 화이트, 블랙, 실버 이렇게 3종류 출시 했는데 화이트와 블랙만 5월초에 발매 하고 조만간 실버도 발매 한다고 하더라구요 

블랙보다 화이트가 깔끔하고 좋을 것 같아서 선택했습니다

 
제가 갤럭시S2랑 아이팟 터치 4세대가 있어서 그것들이랑 물려 줄려고 구했죠

지금 쓰고 있는 노트북(바이오 Z115)랑 노트북이랑 물려 쓰는 키보드(아이락스 KR-6402)가 모두 아이솔레이션 키보드이고 아이솔레이션을 선호해서 BT-6460을 선택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죠


키보드 자체에는 LED가 딱 두개 밖에 없습니다

A라는 건 Caps Lock이고 다른 하나는 배터리 상태 혹은 피어링 상태를 나타내는 거죠


그리고 뒷면에는 전원 on/off 버튼이랑 연결 버튼 두개 있죠

PC나 스마트폰에 연결하기 위해서는 저 연결 버튼을 꾸욱 누르면 앞면의 피어링 상태에 깜빡 깜빡하고PC나 스마트폰에 수락을 하면 그때부터 키보드가 되죠


배터리는 내장이 아닌 AAA 건전지 두개가 들어 갑니다 뭐 크기가 작으니 그런 사이즈의 건전지가 들어 가야 겠죠??


이렇게 제가 가진 키보드들입니다

아이락스 KR-6402랑 BHK49-i랑 같이 찍은 사진입니다

대강 크기를 알 수 있겠쬬??

뭐 키감도 크기에 비해서 나쁘지도 않고 휴대성을 생각하면 크기도 적당한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일단 여기까지 좋았습니다

디자인도 만족하고 아이솔레이션이고 해서 말이죠

그런데 조금 써 보니 생각보다 별로 더라구요

크기가 작다는게 불편함으로 다가 오더라구요

크기가 작아서 오타가 많이 발생하게 되더라구요

아이솔레이션의 장점이 키 사이에 공간이 있어서 오타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인데 그래도 오타가 발생한 만큼 크기가 작더라구요

그리고 키 배열이 일반 키보드랑 달라서 불편함을 가져 오는 부분도 있더군요


일단 Fn 버튼이 왼쪽에 있습니다

원래는 한자 버튼이 저쪽에 있는데 한자 버튼은 오른쪽으로 가고 왼쪽에는 Fn키가 있더군요


그리고 제일 문제인 오른쪽 하단 부분입니다

한국인이 꽤 쓰는 오른쪽 Shift키가 저렇게 작습니다

그래서 오른쪽 Shift키를 누를려다가 ↑나 Fn키를 많이 누르게 됩니다

그래서 자연스레 오타가 많이 나겠죠??

그리고 방향키도 상당히 작아서 조금 쓰기 불편하더군요

차라리 방향키를 좀더 아래로 내려 버리고 Shift를 옆으로 더 늘렸으면 오타를 많이 줄일 수 있을 것 같은데 조금 아쉽더군요

그리고 오른쪽에 있는 Fn키는 왼쪽에 있기 때문에 그다지 필요 없을 것 같은데 저렇게 넣었더군요

차라리 없었으면 Shift키를 늘릴수 있는 자리가 생길껀데 말이죠 조금 아쉽네요

일단 이렇게 리뷰(??)를 써 봤는데 카페 같은 곳에서 간단히 쓰거나 집에서 스마트폰에 잠깐 쓰기는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업무용으로 쓰거나 장시간 쓰기에는 진짜 비추입니다

업무용이나 장시간으로 쓰면 오타가... 장난 아니게 나올것이 뻔하거든요~~

근데 어쩌면 오른쪽 Shift키 크기가 길어진다면... 어느 정도 구입할만 할 것 같습니다

작년 하반기 부터 나온다 안 나온다 말이 많았던 네이버톡이 출시 했군요

네이버톡은 안드로이드, 아이폰 그리고 PC와 웹까지 왠만한 플랫폼을 다 지원하면서 함께 출시했더군요

뭐 제가 갤럭시S를 쓰고 있기 때문에 안드로이드 버전을 깔아 봤습니닷

첫날 오전에는 서버 상태가 안 좋았는지 위 로딩 화면만 계속 멈쳐져 있는 경우가 많았죠

또 로그인이 잘 안되기도 했고... 다음번에 로그인이 풀리는 등 서버쪽 문제라고 보이는 문제가 많았죠

아무래도 첫날이다 보니 사람들이 몰려서 그런거 같긴 했습니다


이렇게 메인화면은 톡주소록이랑 전체주소록(폰주소록)으로 나눠져 있더군요

톡주소록에서는 전체주소록 중에 네이버톡을 쓰는 사람을 보여 주는 것 같더군요

톡주소록에 등록안된 전체주소록에만 있는 사람한테도 대화가 가능한데요

그건 상대방한테는 문자로 간다고 하네요 월에 50건 문자 공짜라나??

의외로 단순하고 깔끔하게 구성한것 같더군요

근데 대화창의 글씨가 이전에 나왔떤 것과 비해 조금 작아서 조금 불편하더군요

그리고 기존 네이버 서비스인 N드라이버와도 연동이 되어 상대방한테 파일을 보내거나 할 수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안드로이드 버전의 최고의 장점... 이라고 해야 하나??

C2DM을 공식적을 지원하네요


아이폰의 푸쉬와 같은 기능인데 네이버톡이 백그라운드로 계속 돌고 있지 않아도

상대방이 나에게 대화를 보내면 구글의 서버를 통해 상대방이 나한테 대화를 보냈다고 알려주고

네이버톡을 실행시켜 대화를 하도록 하는거죠

그런데 C2DM이 프로요 부터 지원 하기 때문에 이전 버전에서의 호환성 문제가 있겠더군요 

뭐 이렇게 일단 출시를 했는데 여러가지의 장점도 있겠지만

서비스 초기의 불안정과 카카오톡에 사람들이 몰려 있어서 이걸 풀어야지 네이버톡도 나름 사람이 몰릴 것 같네요

카카오톡, 마이피플을 상대로 어떻게 선방할지 궁금하네요~
1 
분류 전체보기 (201)
내가 사는 이야기 (1)
백과사전 (89)
듣고 보는 것 (0)
세상 이야기 (1)
맛집 투어 & 여행 (0)
컴퓨터 이야기 (110)
게임 이야기 (0)
위시리스트 (0)
스포츠 이야기 (0)
영화 이야기 (0)
우하하하하 (0)